Tracing It Back 전혜조展 / HaeJo Anabella Chun / 田惠朝 / sculpture.installation

April 30, 2016

 

캐스팅 방식의 흥미와 매력을 많이 느낀다. 특히 몰드와 캐스트의 관계 및 상호 의존. 마찬가지로 예술 공간과 작품의 관계 및 상호 의존의 관심이 많다.

갤러리는 주로 작품을 보여 주는 무대 같은 도구로 사용한다. 하지만 이번 레지던스를 통해서 갤러리를 몰드로 사용하면서 갤러리의 공간, 작품 그리고 작가와 직접적인 대화와 시너지를 만들고 싶다. 갤러리가 주인공이 되면서, 갤러리의 공간이 소스와 작품이 되게 한다

그리고 종이로 갤러리 공간을 캐스팅할 거다. 이 종이 사용하면서, 갤러리와 캐스트의 사이에 강 함과 취약 함 뿐만 아니라, 영속성과 임시의 이원론에 탐구하고 싶다. ■ 전혜조

I am attracted to the interdependence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old and the cast as well as the gallery and the artwork. By using the gallery space as a mold, the gallery will become a direct source of creation rather than a stage, creating a direct dialogue and a synergy between the artist, the art space and the art work. Also, it will add another invisible layer to the complexity of interdependence and relationship, because the art piece will be an extension and a product of the gallery space. Moreover, I will use paper to cast the gallery space. By using this particular material, I am interested in exploring the dualism of strength and fragility as well as permanence and temporary between the gallery and the cast. ■ HaeJo Anabella Chun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ARTSPACE O

September 19, 2014

1/1
Please reload

Recent Posts

November 10, 2019

September 25, 2019

September 20, 2019

April 10, 2019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Clas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