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의 원 A Circle on the Water

March 31, 2017

João Pedro Amorim 쥬아우 페드루 아모림 _ㄱㅈㅇ Jiyoung Kim 2인展 /

/ video, object, installation, mixed media 

2017_0406 ▶ 2017_0409

OPENING 초대일시 / 2017_0406_목요일_ 6PM

2017 아트스페이스오 작가 기획展

관람시간 / 2017_0407~ 0409_11AM~6PM

 

 

Over there, where the sea evaporates into the sky, and both masses of water disappear into one single horizontal line, a circle is drawn. A circle is drawn, dividing light and darkness. A circle is drawn that encompasses the whole globe and, like all the circles, it is defined by a line with all points the same distance from its centre. In the centre of this original shape, an explosion of energy slowly becomes matter, shaping the universe and shaping time. A circle on the water is an experiment on materiality and immateriality; on platonic shadows and ideas; on perception, illusion and imagination. (EN)

 

바다가 하늘로 증발하고 양쪽의 물의 질량이 하나의 수평선으로 사라지는 저 쪽에서 원이 생성된다. 빛과 어둠을 나누며, 원이 그려진다. 전체 지구를 둘러싸며 원은 그려지고, 다른 모든 원들과 마찬가지로 모든 점이 중심으로부터 같은 거리에 있는 선에 의해 정의된다. 이 원래 형태의 중심에서 에너지의 폭발은 천천히 질료가 되어, 우주를 형성하고, 시간을 형성한다. 물 위의 원은 물질성과 비물질성, 플라톤의 그림자와 아이디어, 지각, 환상과 상상력에 대한 실험이다. (KR)

 

 

 

 

João pedro amorim_The Steps Around_ Video_ 2016

The concept of post-modernity defines the present moment as one that is equidistant from every moment in time and space. 'Os passos em volta' goes to the central point of this circle: the suburban hometown of the author, where time seems not to change anything, a space stands out of time and a night ride happens with Ravel’s Bolero as the soundtrack. (EN)

 

포스트 모더니티의 개념은 현재 순간을 시간과 공간의 모든 순간으로부터 등거리에 있는 것으로 정의한다. Os Passos em volta (the steps around)는 이 원의 중간 지점으로 간다. 교외에 위치한 저자의 고향은 시간이 바뀌지 않는 것처럼 보이고, 시간으로부터 공간이 부각되고,  Ravel의 Bolero가 연주음악으로 밤주행이 일어나는 곳이다. (KR)

 

  João pedro amorim - The Steps Around - HD Video - 10’30’’ - 2016

 

 

 

João pedro amorim_ We don’t belong in this world 우리는 이 세계에 속하지 않는다_ Video Installation_ 2015

A film-essay on perspective and space. Describing the passage from the actual world to the virtual realm of images, we don’t belong in this world is composed by 3 narratives that follow an inquiring camera. A group of people live in the shadows. A city that has survived the war lives on. People walk in a moon-like screen. The camera moves away. We always move away.(EN)

 

관점과 공간에 대한 영화-에세이이다. 실제 세계에서 가상 세계의 이미지들로 가는 통로를 묘사하면서, we don’t belong in this world (우리는 이 세계에 속하지 않는다.)는 물어보는 듯한 카메라를 따라가는 3개의 서사체로 구성된다. 한 무리의 사람들이 그림자 속에 산다. 전쟁을 견뎌낸 도시가 계속 살아간다. 사람들은 달과 같은 화면으로 걸어 들어간다. 카메라가 멀리 이동한다. 우리는 항상 떠나간다. (KR)

 

João pedro amorim - We don’t belong in this world - Video Installation - 2015

 

 

 

João pedro amorim and Jiyoung kim_ Birds migrating in the summer 여름날 새들의 이주_ Video Installation_ 2017

Birds are among the species who migrate far in different seasons. They fly to the north in the summer and back to the south in the winter. Despising frontiers they overcome natural barriers and they go through long distances to arrive in what is also their home. The video installation is comprised of two screenings that dialogue with each other. The birds move freely between their two habitats, indifferent to the physical separation of the screens. The dialogue between the two screens delves into notions of presence and absence, of an here and a there, that even if distant, will nevertheless communicate with each other. (EN)

 

새들은 다른 계절에 이주하는 종들 중 하나이다. 그들은 여름에는 북쪽으로 날아가고 겨울에는 남쪽으로 다시 돌아간다. 국경을 넘어서서 그들은 자연적 장벽을 극복하고 먼 거리를 거쳐 그들의 집이기도 한 그 곳에 도착한다. 비디오 설치는 서로 대화 할 수있는 두 개의 스크리닝으로 구성된다. 새들은 두 개의 서식지 사이에서 화면의 물리적 분리와 무관하게 자유롭게 움직인다. 두 개의 화면 사이의 대화는 존재와 부재, 여기와 저기, 심지어 멀리 있더라도 서로 소통할 수 있다는 개념을 탐구한다. (KR)

 

João Pedro Amorim & ㄱㅈㅇ Jiyoung Kim -  Birds migrating in the summer -  Video Still cut - 2017

 

 

“The population standing before North standing before South for every bird that migrates North for spring and South for Winter becomes a metaphor for the longing of return. Destination Homeland

 

There is no destination other than towards yet another refuge from yet another war. Many generations pass and many deceptions in the sequence in the chronology towards the destination.” - dictee by Theresa Hak Kyoung Cha

 

 

 

 

ㄱㅈㅇJiyoung Kim_ Seam 이음매_ mixed media_ 2015

ㄱㅈㅇJiyoung Kim_Seam_ Installation view 01_book, spray, glue_2015

 

This work was first installed at the Generation GnRation in Braga, Portugal in 2015. The GnR is in a building built in the 18th century, which once housed the headquarters of the military police oppressed people's political ideological freedom. In contrast to the previous use of the building, there is an artistic organ GnR, which has been reconstructed to work as a building against the rules of control, discipline, limitations and which focuses on digital / sound art. This work was carried out in connection with the author's red audio book project*, and the contents of the book were transformed into sound in the form of an Audiobook while the tear-off activity was taking place. The book lost its own inherent objectivity to be recognized as a Book. After all the book chapters were torn, the middle joints, the rest of the books that were unknown, were connected and installed at the corner of the building as a center line connecting the building’s walls. It symbolizes the contents of the book and shows the scars and traces after the tearing, conveys the destructiveness of the act in a ringing and form. The red book is the name of a book that is often prohibited from being read or owned in some societies. The artist brings this work to Korea and tries to ask questions in relation to the social situation of Korea in other forms and ways. At present, the law of the National Security Law exists in Korea, which causes surveillance, oppressed students, intellectuals and activists to suffer somewhere in the invisible corner of society. We discover the violence of our society, the right to express and understand it, and the spirit of those who do not give up their own human rights, whose methods of understanding other ideas and the other world are strictly regulated. (EN)

 

* Each Titles of the seven Books became Titles of seven chapters of the Audiobook which is published on the Audio Platform, Soundcloud under the account 'a sheet of Icepaper'. It enables an access to listen it free.

 

이 작품은 2015년 포루투갈 브라가에 소재한 제너레이션GnRation에 처음 설치되었다. GnR은 한때 사람들의 정치적 사상적 자유를 탄압했던 군 경찰 본부를 소장하고 있던 18세기에 만들어진 건물 안에 존재한다. 그 건물은 이전 용도의 성격과는 대조적으로 제어, 규율, 한계, 규칙에 반대하는 건물로써 작동하도록 다시 재건축되어 지금은 디지털/사운드아트를 위주로 선보이는 예술기관GnR이 들어와 있다. 이 작업은 작가의 빨간 오디오북 프로젝트와 연계되어 진행되었다. 작가에 의해 선별된 책들은 찢겨져 나가는 행위가 벌어지는 동안 소리로 전환되었다. 책은 책으로 인지되기에는 책의 고유한 물체성을 잃게 되었다. 모든 책장이 찢기어진 뒤 그 내용을 알 수 없는 책들의 나머지 부분인 중간 이음매 부분들은  연결되어, 건물의 벽과 벽을 잇는 하나의 중심선으로 건물 코너에 설치되었다. 책의 내용을 상징하며 찢겨진 후의 상처나 흔적을 그대로 보여주며 그 행위의 파괴성을 울림과 형태로써 전달한다. 빨간 책은 어떤 사회에서는 종종 읽혀지거나 소유되는 것이 금지되어 있는 도서를 말하는 이름이다. 작가는 이 작업을 한국으로 가져와 다른 형태와 방식으로 한국의 사회적 상황에 연관시켜 질문을 던지고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현재 한국에서는 국가보안법이라는 법이 실재하며, 그로 인해 감시, 탄압을 받는 학생, 지식인들, 운동가들이 사회의 보이지 않는 구석 어딘가에서 고통받고 있다. 다른 사상과 세계에 대해 이해하고 알 수 있는 방법이 철저히 규제되고 있는 우리 사회의 폭력성, 그 속에서도 표현하고 알아가는 권리, 인권을 포기하지 않는 이들의 정신을 발견한다. (KR)

 

* 각 책의 제목들은 오디오북의 7개의 챕터 제목으로 변환되었으며, 'a sheet of Icepaper' 계정으로 오디오 플랫폼, 사운드클라우드에서 발행되어 온라인에서도 자유롭게 청취접근이 가능하다.

 

 

 

 

 

ㄱㅈㅇJiyoung Kim_ In Search of the Miraculous 기적의 수색_ panel painting on the birch wood _ 2016-17

 ㄱㅈㅇJiyoung Kim_ In Search of the Miraculous v1_ panel painting on birch wood_ 2016

 

ㄱㅈㅇJiyoung Kim_ In Search of the Miraculous v2_ 6 x 12 x 110 (cm)_ birch wood_ panel painting, Pigeon spikes_ 2016

 

 ㄱㅈㅇJiyoung Kim_ In Search of the Miraculous v3_ 0.70 x12 x144(cm)_ panel painting on birchwood_ 2016

 

'In Search of the Miraculous' conveys various narratives about the journey of refugees from the middle East or Africa to reach Germany or other northern EU countries. There was a common significant process in their journeys. When they had to leave most of their possessions back in their land, they brought absolutely their mobile phones inside balloons to protect them from water. The digital mobile device has been a very important communicative way for refugees. It enables them to contact their family or friends who are still left in their hometown or the other people who are already arrived in Europe ahead of them. My attempt was to find an abstract language in Form and Color that represents the intricate narrative of their journeys between geographical or metaphysical borders and also makes the work not limited in the special theme, only refugees.

The changing horizon is where we look further at but never can be caught by us. Instead of catching the horizon, we could imagine beyond of the horizontal line. The collective of diverse horizons creates a further story as an expansion. The title of this work is derived from the last artwork of the dutch artist, Bas Jan Ader who disappeared at sea while trying to sail from the Ea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to Europe as part of a project titled In Search of the Miraculous. The technic of the painting is inspired by the first innovative painter, Jan van Eyck who started Panal painting on wood(Tafel Malerei) in 16th century. (EN)

 

'기적의 수색'은 중동 또는 아프리카에서 독일이나 다른 북부 유럽 연합 국가에 도착하는 난민 여행에 관한 다양한 서사를 나른다. 그들의 여행에는 공통의 중요한 과정이 있었다. 그들이 자신의 나라에 대부분의 소유물들을 남기고 떠나야 했을 때, 그들은 절대적으로 휴대 전화를 가져왔으며 이 휴대폰은 수분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풍선안에 넣어졌다. 디지털 모바일 장치는 난민들에게 매우 중요한 의사 소통 방법이 되어 오고 있다. 고향에 아직 남아있는 가족이나 친구 또는 유럽에 이미 도착한 다른 사람들과 연락을 할 수 있다. 나의 시도는 지형이나 형이상학적 경계 사이에서의 그들의 복잡한 여행 서사를 나타내는 추상적인 언어를 형태와 색깔로 발견하는 것이다. 그 뿐 아니라 그러한 시도는 이 작업이 오직 난민들이라고 하는 특정한 주제에만 제한되지 않도록 한다.변화하는 수평선 또는 지평선은 우리가 바라보고 향해 가지만 결코 우리가 다다를 수 없다. 수평선을 잡으려고 하는 대신 우리는 수평선 너머를 상상할 수 있다. 다양한 수평선의 집합체는 확장으로서의 추가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이 작품의 제목은 'In Search of the Miraculous'이라는 제목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미국 동부 해안에서 유럽으로 항해 하려다가 바다에서 사라진 네덜란드 작가 바스 얀 아더의 마지막 작품에서 파생 된 것이다. 그림의 기술은 16 세기에 나무판에 회화를 시작하여 작품성을 이끌어 낸 최초의 혁신적인 화가, 얀 반 에잌으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KR)

ㄱㅈㅇJiyoung Kim_ In Search of the Miraculous v4_ 0.80 x1824 x3698(cm)_ birch wood on panel painting_ 2017

 

 

© Joao Pedro Amorim / joao.pe.amorim@gmail.com_ㄱㅈㅇJiyoung Kim / icepaper0217@gmail.com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ARTSPACE O

September 19, 2014

1/1
Please reload

Recent Posts

November 10, 2019

September 25, 2019

September 20, 2019

April 10, 2019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Classic